콜로퀴움

Department of Physics & Astronomy

More is Different: Many-Body Problems, Emergence, and High-Temperature Superconductivity

2024-02-26l 조회수 433
일시 : 2024-03-20 16:00 ~
연사 : 박권 (고등과학원)
담당 : Prof. Sunghoon Jung, Prof. Joonho Jang, Prof. Yongjoo Baek
장소 : 56동105호

많을수록 다르다
: 다체문제, 창발, 그리고 고온 초전도체

다체문제는 많은 물체들로 이루어진 시스템을 이해하는 문제다. 당연한 말 같지만, 우주는 많은 물체들로 이루어져 있다. 따라서 조금 과장하면 다체문제를 푸는 것은 곧 우주를 이해하는 것과 같다. 구체적으로, 다체문제를 푸는 것이 중요한 이유는 부분에 없던 새로운 질서가 전체에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것을 전문적으로 창발emergence이라고 부른다. 창발의 예는 매우 다양하다. 창발은 응집물질, 생명, 의식, 그리고 우주 자체와 같이 우리 존재에 의미 있는 거의 모든 것들에 스며들어 있다. 응집물질에서 나타나는 창발 현상 중에서 가장 극적인 예는 초전도체, 특히 고온 초전도체다. 이번 강의에서 우리는 고온 초전도체 문제를 둘러싼 미스터리를 통해 앞으로 양자 다체문제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서 고찰해 볼 것이다.

 More is Different
: Many-Body Problems, Emergence, and High-Temperature Superconductivity

The goal of many-body problems is to understand systems composed of many objects. Universe is composed of many objects. Therefore, if exaggerated a bit, solving many-body problems is equal to understanding universe. To be more specific, solving many-body problems is important since a new order absent in the part can emerge in the system as a whole. This phenomenon is called ‘emergence’ in philosophical terms. There are many examples of emergence, which can be found in almost everything crucial for our existence such as condensed matter, life, consciousness, and universe itself. One of the most dramatic examples of emergence in condensed matter systems is superconductivity, in particular high-temperature superconductivity. In this colloquium, we would like to discuss the future of quantum many-body problems through the mysteries surrounding high-temperature superconductivity.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