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원호,신동하 교수/황종근 학생 연구팀] 공기중 나노 크기 물의 얼음-7 분자구조 관측 (Nature Communications 논문)
사진
Ice-VII-like molecular structure of ambient water nanomeniscus
얼음-7은 다양한 얼음 상태 중 가장 밀도가 높은 얼음 구조이며 그동안 지구 내부의 맨틀이나 외계 행성과 같은 극한 조건에서만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그러나 본 논문에서는 상온 대기압의 일상 조건에서도 은 나노입자들 사이에 포획된 나노 크기의 물 역시 얼음-7과 같은 분자구조를 갖는다는 것을 보였다. 서울대 물리천문학부의 제원호/신동하 교수와 황종근 학생 연구팀은 매우 정밀한 표면 증강 라만 분광학 방법(surface-enhanced Raman spectroscopy)을 이용하여 물분자들 사이의 chemical bonding 을 연구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밝혀냈다. 특히 이러한 결과는 무더운 사막의 모래 알갱이들 사이에 포획되어 있는 극미량의 물도 얼음으로 존재......